기적의 안뜰 - 전시
기적의 안뜰 - 전시
  • 세계문화예술방송
  • 승인 2018.11.26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적의 안뜰

분야 : 전시 / 기간 : 2018.11.21 ~ 2018.12.19

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7시 / 매주 월요일 휴관

장소 : 서울 | 두산갤러리

요금 : 무료

문의 : 02-708-5050

전시소개

두산갤러리 서울에서는 2018 전시기획 공모로 선정된 기획자 배은아의 《기적의 안뜰》을 2018년 11월 21일부터 12월 19일까지 개최한다.

두산갤러리는 2011년부터 두산 큐레이터 워크샵 프로그램을 통해 매해 세 명의 신진 큐레이터를 지원해 왔고, 2018년부터는 큐레이터에 대한 지원을 확장하고자 격년으로 공모를 통해 한 명의 기획을 선정하여 보다 깊이 있고 다양한 생각을 실현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2020년 두산갤러리 전시기획 공모는 2019년 1월부터 2월까지 접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파리의 오래된 뒷골목을 가리키는 ‘기적의 안뜰(Cour des miracles)’에서 시작된다. 이 표현은 낮에는 불구 행세를 하던 걸인들이 밤이면 이곳으로 돌아와 정상이 된다고 하여 생겨났다.

사회 규범을 어지럽히고 방해하는 ‘기적의 안뜰’은 빅토르 위고의 ‘파리의 노트르담’이나 장 콕토의 ‘앙팡 테리블’의 배경으로 등장하면서 세계의 이원성과 인간의 이중성을 폭로하고 타락과 숭고가 공존하는 마법의 장소로 은유 되어왔다.

이 표현을 제목으로 가지고 온 《기적의 안뜰》은 사회적 통념과 습득된 언어로 고착된 가치들을 질문하고 그 경계의 흔들림에서 만들어지는 예술의 상상력을 담아본다.

《기적의 안뜰》은 각기 다른 세대에 다른 매체를 사용하는 다섯 명의 작가 박승원, 박종호, 정소영, 조은지+앨리스, 홍승혜를 초대하고 그들의 작업에 내재되어 있는 심리적 물리적 정치적 그리고 윤리적 경계의 의미에 주목한다.

박승원은 신체를 장악한 사회 규범에 억압당하지 않으려는 히스테리 증상을 무언의 독백으로 기록해왔고, 박종호는 유년기의 트라우마를 대면하는 자화상에 삶의 미세하고 잔혹한 순간들을 이입해왔다.

정소영은 끊임없이 유동하는 경계에서 만들어지는 역치와 순응의 구조를 미학적으로 발전시켜왔으며, 조은지는 법과 질서 속에 은폐되고 분할된 감각들을 자신의 몸으로 전이해왔다. 홍승혜는 픽셀 단위의 변주 속에서 무한 증식하는 형태의 생성과 리듬의 형상을 연구해 왔다.

지난 일 년간 다섯 작가는 배은아 큐레이터와 함께 이번 전시를 위해 새로운 작품을 제작하고 기존의 작품을 재구성하는 과정을 거쳐왔다.

이번 전시는 다섯 작가의 서로 다른 경계들이 한 공간 안에 뒤엉키며 사회정치적 이데올로기로 분리된 삶의 모순된 가치들을 통합하고 경계의 양면성을 넘어 불완전한 화음 혹은 완전한 불협화음에 도달할 수 있는 가능성을 찾아보려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25길 20 (역삼현대벤쳐텔) 1413호, 1512호
  • 대표전화 : 전국 1833-3362 ㅣ 뉴스취재 : 02-555-5562
  • 팩스 : 0504-018-15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상무이사 김정옥
  • 법인명 : 세계문화예술방송
  • 제호 : 세계문화예술방송
  • 등록번호 : 서울, 아05441
  • 등록일 : 2018-10-21
  • 발행일 : 2018-10-22
  • 발행인 : 대표 이상태
  • 편집인 : 대표 이상태
  • 세계문화예술방송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세계문화예술방송. All rights reserved. mail to iktv@naver.com
ND소프트